광고

‘일 경험에서 취업까지’ 경기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 올해 더 넓게 지원한다

-새로운 경기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 3년간 564명 일자리 제공, 249명 취업연계 성공
- 일 경험 제공, 맞춤형 교육 훈련, 징검다리 매니저를 통한 밀착 지원으로 취업 연계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08:03]

‘일 경험에서 취업까지’ 경기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 올해 더 넓게 지원한다

-새로운 경기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 3년간 564명 일자리 제공, 249명 취업연계 성공
- 일 경험 제공, 맞춤형 교육 훈련, 징검다리 매니저를 통한 밀착 지원으로 취업 연계

고경숙기자 | 입력 : 2022/01/21 [08:03]

<경기> 경기도는 올해 시행 4년 차를 맞은 ‘새로운 경기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이 지난 3년간 564명에게 일자리 경험을 제공하고 절반가량이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 경기도청전경     ©뉴스공간

이 사업은 취업 취약계층 도민이 공공·민간에서 안정된 경제활동을 하며 일 경험을 쌓고 직업 역량을 배양해 민간 일자리로 취업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으로, 경기도가 지난 2019년부터 추진했다.

 

사업 첫해인 2019년 191명을 시작으로 2020년 190명, 지난해 183명 등 총 564명이 해당 사업에 참여했으며, 올해 1월 기준으로 249명이 사업 도중 또는 사업종료 후 취업에 성공했다.

 

취업 성공 사례는 꾸준히 늘고 있다. 파주장단콩웰빙마루에서 홍보·마케팅 직무를 경험한 구직자 A씨는 실무경험을 쌓아 동일 기관 신입공채에 합격했고, 사회적 기업에서 외국인 통번역 업무를 맡았던 결혼 이주 여성 B씨는 해당 기업의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이 사업의 최대 강점은 ‘직무·취업교육’과 ‘징검다리 매니저’다. 업무 경험, 자소서·면접 노하우 등 취업에 필요한 실전 역량을 쌓을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과, 직업상담사 자격을 갖춘 매니저를 통해 구직상담, 취업정보 등 밀착 지원으로 취업 성공률을 극대화하고 있다.

 

올해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총 25억6,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4월부터 11월까지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내달 4일까지 공공기관, 사회적경제기업, 민간기업 등 참여기관 55개 내외를 선정 후, 2~3월 참여자를 선발해 4월 중 각 사업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올해는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다양한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참여기간을 8개월로 조정하였으며, 민간기업 참여범위를 기존 청년친화강소기업, 산단 내 기업 외에 일자리우수기업까지 확대하는 등 구직자들의 민간 일자리 경험 기회를 넓혔다.

 

참여자 수요와 사업장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교육도 시행한다. 공공기관은 직무 및 취업역량 위주의 교육을, 사회적 경제기업은 1인당 40만 원 범위 내 교육훈련비를 지원한다. 중소(민간)기업 등은 일대일 멘토를 지정해 직무 기반 현장 맞춤형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올해 참여자 신청 자격은 중위소득 100% 이하 또는 취업 취약계층(6개월 이상 실직자, 장애인, 여성가장 등)에 해당하는 도민이다.

 

현병천 경기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은 일 경험과 맞춤형 교육을 통해 취업하도록 연계하는 대표적 경력형성형 일자리 사업”이라며 “올해도 내실 있는 사업설계와 일자리 발굴로 원하는 일자리에 취업하도록 경기도가 징검다리가 되어 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경기XR센터 가상/증강현실 입주기업 모집…최신장비 대여도 지원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