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소수출기업 88% ‘탄소중립 필요성’ 공감‥“맞춤형 지원 필요해”

- 기업의 탄소중립 인식 및 필요성, 준비방안, 애로사항 등 기업의 요구사항 반영
- 도 탄소중립 관련 수출지원사업 신규 발굴 및 지원을 통해 탄소중립에 적극 대응 계획
- 전년동기대비 24.7% 증가 및 6개월 연속 100억달러 상회(3월~8월)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7:07]

경기도 중소수출기업 88% ‘탄소중립 필요성’ 공감‥“맞춤형 지원 필요해”

- 기업의 탄소중립 인식 및 필요성, 준비방안, 애로사항 등 기업의 요구사항 반영
- 도 탄소중립 관련 수출지원사업 신규 발굴 및 지원을 통해 탄소중립에 적극 대응 계획
- 전년동기대비 24.7% 증가 및 6개월 연속 100억달러 상회(3월~8월)

고경숙기자 | 입력 : 2021/09/23 [17:07]

<경기>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탄소중립’이 전 세계적 이슈로 부각되는 가운데, 경기도 중소 수출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탄소중립’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경기도청 전경     ©뉴스공간

경기도는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지난 7월 12일부터 8월 6일까지 도내 중소수출기업 450개사를 대상으로 ‘탄소중립 대응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글로벌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과 관련해 도내 수출기업의 현황 파악과 선제적 대응을 위한 것으로, 탄소중립 인식정도, 필요성, 준비수준, 애로사항, 준비방안 등 총 10개 문항에 대해 실시됐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450개사)의 59%가 ‘탄소중립에 대해 알고 있다’고 대답했으며, 기후변화에 따른 탄소중립 필요성에 대해선 응답기업의 88%가 ‘필요하다’고 공감을 표했다.

 

 

다만 기업 차원에서의 탄소중립 대응에는 다소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준비’에 대해 응답기업의 27%만이 준비가 됐거나 현재 준비 중인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이 같은 어려움에 대한 이유로는 ‘저탄소·친환경 제조 전환을 위한 시설투자 비용부담’이 5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전문인력의 부족(12%), 시설유지보수 어려움(1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탄소중립에 잘 대응하기 위한 준비방안으로는 ‘공정개선·설비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기업이 37%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기술제품 사업화(29%)’, ‘고탄소 원료를 저탄소·무탄소 원료로의 대체(25%)’, ‘대체·유망분야 사업으로 전환(6%)’을 꼽았다.

 

 

특히 탄소중립과 관련해 필요한 지원사업으로는 ‘설비공정, 사업전환, 원료대체 관련 기술컨설팅 지원’이 24%로 가장 많았다. 또, 친환경 제품개발 R&D(21%), 교육 및 정보제공(19%), 탄소중립 이행 시 추가비용(15%), 전탄소 인증획득(13%)에 대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도내 중소수출기업의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정도, 탄소중립 준비 기업의 애로·요구사항을 파악한 만큼, 도는 이 같은 기업 수요를 토대로 향후 유관부서 및 관계기관과 협력해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지원사업을 기획·추진하는데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향후 시행될 유럽의 탄소국경조정제도 등으로 수출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내년에는 탄소중립관련 인식개선 및 탄소세 정보 제공 교육, 친환경 제품 등 특화품목 대상 수출상담회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기후변화·탄소중립 등 환경이슈가 중소기업에 새로운 무역장벽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도 차원에서 중소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마련, 수출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델타변이 확산에도 불구하고 올해 8월 경기도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4.7% 증가한 114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6개월 연속 100억 달러를 상회하는 실적으로 작년 9월부터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또한 도의 3대 시장인 중국·미국·아세안으로의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2%, 60.3%, 23.4% 증가했고,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자동차’는 각각 34.3%, 29.4%로 높은 증가세를 보여주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10월 13~17일 ‘2021 문화기술 전람회’ 하남 스타필드서 개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