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U18 풍생고,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 우승!

결승전 김민재-장하민 연속골로 서울 중경고에 승리, 대회 MVP 등 개인상 독식...성남 U18, 시민구단 전환 후 최초 고교 전국대회 우승! 구상범 감독 “모두가 하나 된 결과”.

김장원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4:25]

성남FC U18 풍생고,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 우승!

결승전 김민재-장하민 연속골로 서울 중경고에 승리, 대회 MVP 등 개인상 독식...성남 U18, 시민구단 전환 후 최초 고교 전국대회 우승! 구상범 감독 “모두가 하나 된 결과”.

김장원기자 | 입력 : 2021/07/29 [14:25]

<성남> 성남FC U18 풍생고등학교가 ‘제 29회 백록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올 해 ‘경기도 꿈나무 축구대회’ 우승에 이은 두 번째 우승으로 토너먼트 고교 전국대회는 시민구단 전환 이후 최초 우승이다. 

▲ 성남FC U18 풍생고,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 우승!  © 뉴스공간


성남FC U18(이하 성남)은 지난 28일 열린 ‘제 29회 백록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후반에 터진 김민재와 장하민의 연속골로 지난 대회 우승팀인 서울 중경고에 2-0으로 승리했다. 

 

백록기 대회는 1993년 처음 시작되어 29년째 진행된 고교 전국 축구대회이다. 성남은 이번 대회 내내 공수에서 탄탄한 모습을 보여주며 전승 우승을 차지했다.

 

장영기, 장하민, 김민재, 이준상 등 공격진은 다양한 패턴으로 득점을 만들어냈고, 수비진 역시 7경기 1실점을 기록할 만큼 단단했다.

 

대회 우승과 함께 개인상도 독식했다. 주장을 맡고 있는 윤여원이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했으며, 장영기(득점상), 이준상(공격상), 강태양(골키퍼상), 김지수(베스트영플레이어상)가 각 개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페어플레이팀상의 주인공 역시 성남이었다.

 

성남 U18 구상범 감독은 “모두가 한마음으로 뭉친 결과다. 이상용 코치를 비롯한 코칭스태프이 너무 고생 많았고 유소년들을 향한 구단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우승이 가능했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도 지원을 해주신 풍생고등학교에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구성원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이번 대회 리더십을 발휘하며 팀을 이끈 주장 윤여원은 “함께 우승을 만들어낸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 우승이라는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더욱 노력해서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우승이라는 최고의 결과로 대회를 마친 성남은 재정비 후 K리그 유스 챔피언십 대회 준비에 나선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성남시 “내가 만드는” 여성 일자리 아이디어 공모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