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신장동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순항 중’

석바대 등 3개 가로환경 개선 및 범죄예방 인프라 사업 설계 착수...GH, 동부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설립 지원 컨설팅 등 총괄사업 관리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4:18]

하남시 신장동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순항 중’

석바대 등 3개 가로환경 개선 및 범죄예방 인프라 사업 설계 착수...GH, 동부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설립 지원 컨설팅 등 총괄사업 관리

최규위기자 | 입력 : 2021/07/21 [14:18]

<하남>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신장동 도시재생’ 사업이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 하남시 신장동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순항 중’(석바대 가로환경개선사업 기본 설계안)  © 뉴스공간


시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진행 중인 신장동 도시재생사업은 지난해 9월국토교통부 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된 데 이어, 같은 해 12월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이 고시되면서 본궤도에 올랐다.

 

신장동 505-4 일원 128,277㎡ 부지에 마중물 사업비 166억 원, 민간사업 395억 원 등 총사업비 620억 원 규모로 추진, 오는 2023년 완료를 목표로하고 있다.

 

시는 올해 1월 전담부서인 도시재생과를 신설하고 도시재생지원센터, 도시재생대학, 도시재생시민추진단, 지역협의체 등 거버넌스를 통한 시민과의 협업으로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사업은 ▲가로환경 개선 ▲범죄예방 인프라 구축 및 안심골목길 조성 ▲신장동 어울림센터 조성 ▲대안·공유공간 조성 ▲가로주택정비사업 등을주요 내용으로 한다.

 

가로환경 개선은 사업비 42억 원을 들여 석바대 상점가 등 3개 가로에 도로 바닥 디자인, 일방통행, 경관조명 설치 등을 통해 가로환경을 특화하는 사업이다.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해 내년 초 착공 예정이며, 특히 지난 7일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안심도로 공모전’ 도시재생계획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면서 도시재생 우수사례로 인정받았다.

 

범죄예방 인프라 구축 및 안심골목길 조성 사업은 스마트가로등, 인공지능CCTV, 고보조명 설치 등 시민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보행환경을만들기 위한 것으로, 25억 원을 들여 내년 초 착공된다.

 

82억 원이 투입되는 신장동 어울림센터 조성은 신장동 505-4 일원에 음악창작소 및 메이커스페이스, 행복주택 등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위·수탁을 맺어 진행된다.

 

대안·공유공간 조성은 42억 원을 들여 도시재생 지역 내 분산형 거점으로나눔카페, 다목적공간, 공유 서재 등 주민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하는 내용으로, 3개 필지를 매입 완료해 기획설계 중이다.

 

안전이 우려되는 주택에 대한 정비사업도 추진된다.

 

민간투자 395억 원으로 시행되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안전등급 D등급을 받은 신장동 동부연립 일원 4,365㎡ 부지에 공동주택 134세대 및 마을주차장 건립 등 소규모 주택 정비를 실시하는 사업이다.

 

GH가 사업에 참여해 조합설립 지원용역을 준비 중이며, 지원업체를 통해 조합설립 컨설팅을 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올해 1월부터 운영 중인 현장지원센터를 비롯해 원도심 통합관리가이드라인 용역, 노후주택 개보수 지원 등의 사업이 진행 중이며, 문화체육관광부 도시재생 연계사업인 생활문화센터 ‘하다’도 지난해 12월 개관, 생활문화의 거점으로 운영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거환경 개선과 주차공간 등 인프라 확충, 주민공동체활성화 등 신장동을 하남의 주인공으로 바꾸기 위한 도시재생사업이원활히 진행 중”이라며, “총괄사업을 맡은 GH와 협업해 원도심이 활력을 찾고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