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 12일부터 성남모란민속5일장 임시 휴장

김장원기자 | 기사입력 2021/07/13 [16:30]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 12일부터 성남모란민속5일장 임시 휴장

김장원기자 | 입력 : 2021/07/13 [16:30]

<성남> 전국 최대 규모의 5일장인 성남 모란민속5일장이 7월 12일부터 임시 휴장한다. 끝자리 4·9일에 장이 서기 때문에 7월 14일부터 장이 열리지 않는다.

▲ 모란민속5일장 전경  © 뉴스공간


모란민속5일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작년 3월부터 올 1월까지 총 25회 휴장한 바 있다.

 

수도권 거리두기가 12일부터 최고 단계인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에 동참하고자 상인회에서는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임시 휴장엔 모든 점포가 동참한다. 유점수 모란민속5일장 상인회장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신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천명이 넘어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전국에서 수만 명이 운집하는 장터 개장은 힘들 것 같다”며,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휴장을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모란민속5일장은 중원구 성남동 4929 일원 여수공공주택지구 내 1만7천㎡ 규모 주차장에 점포가 차려져 장이 선다.

 

휴게공간, 지하 1층~지상2층의 지원센터, 화장실 등의 부대시설(5575㎡ )도 갖춰져 있다. 모란민속5일장은 평일 최대 6만명, 휴일엔 10만명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 5일장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